부러진 화살
감독 정지영 (2011 / 한국)
출연 안성기
상세보기

법 앞에 평등하지 않은 우리.
아무래도 법 공부를 좀 해야겠다. 

  1. 2014.01.20 19:03

    비밀댓글입니다

  2. 2015.01.13 23:20

    비밀댓글입니다

타이페이 카페 스토리
감독 샤오 야 췐 (2010 / 대만)
출연 계륜미,임진희,장한
상세보기

중화권 영화는 잘 안보는 편이다.
중국어 특유의 변화무쌍한 억양이 싫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조악한 느낌이 강해서.

이 영화도 별 기대 없이 보기 시작했다.
영화를 보면 내내 이전에 봤던 '카페 뤼미에르'가 생각났었다.
영화를 다 보고 나서 정보를 보니 이 영화의 감독이 '카페 뤼미에르'의 감독인 허우 샤오시엔 밑에서 일했던 샤오 야 췐이라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이 영화의 제작자 또한 허우 샤오시엔.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카페 뤼미에르'와 꽤나 흡사한 느낌이다.
커다란 사건도 없고, 물 흘러가듯 여유로운 느낌.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극적인 것을 좋아해서 그런 느낌의 영화를 싫어하지만, 나는 좋아하는 편.

영상이나 음악 모두 세련된 느낌이다. 전혀 중화권 영화가 아닌듯한 느낌.
중간중간에 어떤 물음에 대한 대만 사람들의 인터뷰도 나오는데, 꽤 독특하면서 좋았다.

계륜미라는 배우는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만, 실제로 처음 봤다.
꽤 매력적인 배우.

'카페 뤼미에르'를 즐겁게 봤던 사람이라면 좋아할만한 영화인듯.

달려라 자전거
감독 임성운 (2008 / 한국)
출연 한효주, 이영훈, 이은, 송광원
상세보기

풋풋한 대학 신입생의 '동화같은' 사랑이야기, 그리고 꿈.

시선 1318
감독 방은진, 전계수, 이현승, 윤성호 (2008 / 한국)
출연 남지현, 정지안, 성지루, 권은수
상세보기

박보영은 그저 그랬고,
가장 마지막 작품인 '달리는 차은'이 가장 좋았다.
주인공 여자아이는 배우가 아닌 실제 육상선수라고 한다.

여자, 정혜
감독 이윤기 (2005 / 한국)
출연 김지수, 황정민, 김혜옥
상세보기

2009년 7월 18일, DL.

'영화는 일상의 기록이다'라는 내 생각과 굉장히 잘 맞았던 영화.
이 영화는 커다란 사건도, 자극적인 영상도 없는 지극히 일상적인 기록의 연속이다.
주인공(김지수)의 현재 일상과, 과거에 대한 회상이 전부이다.
하지만 그러한 일상에서 느껴지는 공허함이 나 자신에게 투영되면서 왠지모르게 슬퍼졌다.
롱테이크와 김지수씨의 생생한 내면연기를 통해 그러한 느낌이 좀 더 생생하게 전해진다.

이소라의 '바람은 분다'라는 곡의 뮤직비디오로 이 영화의 영상이 사용되었었는데, 영화의 분위기와 그 곡의 느낌이 잘 어울린다.


그리고 영화 '똥파리'에서 열연을 보여줬던 김꽃비씨가 어린 정혜역으로 (아주)잠깐 출연하는데, 관심 있는 사람들은 찾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1. Favicon of https://jyeonie.tistory.com BlogIcon jyeonss 2009.07.26 15:09 신고

    바람이 분다 이 노래 가사가 너무 슬퍼요
    지나간일을 다 떠올리게하는듯한 가사ㅠㅠㅠㅠ

반두비반두비 - 10점
신동일
2009년 6월 30일 09:00, 강변 CGV 인디관.

여고생과 외국인 노동자.
어울리지 않는 듯한 두 사람이 이 영화의 주인공들이다.
코리안드림을 안고 방글라데시에서 한국으로 일하러 온 노동자 카림과 당돌한 여고생 민서.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그다지 유쾌하지 않았지만, 점차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고 마음을 열게 된다.
'외국인 노동자와 그 노동자가 일하러 온 나라의 주인'으로서가 아닌, '인간과 인간'으로서 서로 교감 해 나아가는 과정이 무척 인상깊었다.

이 영화는 영화 관련 사이트에서의 평가가 극과 극을 달리고 있다.
그럴만도 한 것이 외국인 노동자와 관련해서 편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많고, 실제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범죄를 저지르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각을 조금 바꿔서 해보자.
그들이 과연 범죄를 저지르러 머나먼 대한민국까지 일부러 왔을까.
처음부터 그들이 범죄를 저지르기 위해서 이곳까지 온것일까.
그들이 과연 백인이었다면?
어쩌면 우리가 비판해야 하는 것은 그들을 그렇게 만든 대한민국의 현실일지도 모른다.
이 영화는 나로 하여금 참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줬다.
'세상은 누군가에게는 놀이터, 누군가에게는 피눈물 나는 전쟁터'라는 영화 속 카림의 대사가 마음에 와 닿았다.
조금은 마음을 열고 세상을 보고, 대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반두비'란 방글라데시어로 '좋은 친구'라는 뜻이라고 한다.
http://ryuisaka.com2009-06-30T15:56:500.31010
  1. Favicon of http://gihyangkang.tistory.com BlogIcon Gk 2009.07.01 02:13

    아..정말 보고싶네요. 좋은 영화 추천감사해요. 보러가야겠사와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7.17 04:37 신고

      지금쯤 이 영화 보셨으려나요?
      안보셨다면 꼭 보세요. :)

김씨표류기
감독 이해준 (2009 / 한국)
출연 정재영, 정려원
상세보기

2009년 5월 4일, 서울극장.

'도심 속 무인도 라이프'라는 신선한 소재의 영화.
개봉 전에 공개 된 영상을 보고 굉장히 재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던 영화인데, 운 좋게 시사회에 당첨되어서 개봉 전 미리 보게 되었다.
정재영의 영화는 '아는여자'부터 시작해서 항상 비슷한 컨셉으로 비슷한 연기를 하지만(코믹한 영화에서 만큼은), '정재영식 코미디'라는 수식어를 사용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참 독창적인 즐거움을 준다.
개인적으로 정재영과 개그코드가 비슷해서-_- 그런지는 몰라도...그런 연기가 참 좋다. :)

영화는 한강 밤섬에 표류하게 된 김씨(정재영)와, 바깥세상과 단절 된 체 히키코모리처럼 자신의 방안에 갇혀서 온라인상에서 만들어 낸 다른 자신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김씨(정려원)의 이야기이다.
'한강 밤섬에서의 표류'라는 전제조건부터 말도 안되는 이야기이지만, 누구나 한번쯤 꿈꿔봄직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밤섬에서 표류하게 되면서 처음에는 안간힘을 다해 자신이 살던 세상으로 돌아가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곳에서의 삶에 적응하며 오히려 더 만족스런 삶을 살아가는 정재영의 모습을 보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아닐까 싶어서 조금은 씁쓸했다.
이 영화를 영상으로만 접했을 때에는 '그냥 재미있는 영화' 정도로 생각했는데, 곳곳에서 알게 모르게 현 시대를 풍자하고 있는 부분이 보였다.(신용'불량'카드 라는 단어라든지, '싸이월드'라든지...나머지는 영화를 직접 보고 찾아보기 바란다.)

어쨌거나 정재영식 코미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강력추천!
표정도 바꾸지 않고 사람들을 빵빵 터지게 만드는 정재영은 분명 개성 있는 배우임에 틀림없다.

영화가 개봉하면, 짜파게티 판매량이 급증 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

끝으로...
영화 속에서 명연기를 보여주었던 오뚜기에게 감사를. :)
  1.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5.05 05:47

    저도 정재영식 코미디를 좋아하는지라
    이 영화가 기대되는군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5.05 07:51 신고

      정재영씨 너무 좋아요.
      영화 재밌어요,
      개봉하면 꼭 보세요. :)

  2.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09.05.05 10:16 신고

    오뚜기는 정말 제3의 주연이지ㅋㅋ

  3. Favicon of https://jhis.tistory.com BlogIcon Jhiz 2009.05.06 11:25 신고

    앍.. 이영화도 보고싶은데..
    내가 응모한 이벤트는 왜 반응이 없는거지 ;ㅁ;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5.06 12:48 신고

      난 시사회 두개 응모했는데,
      둘 다 되어버려서
      하나는 못간다그랬는데.

박쥐
감독 박찬욱 (2009 / 한국)
출연 송강호, 김옥빈, 신하균, 김해숙
상세보기

2009년 5월 1일, CGV 성신여대입구.

화려한 캐스팅, 박찬욱이라는 이름, 그리고 개인적인 관심때문에 한달 전부터 기대했던 영화, 박쥐.
개봉 이틀째 되는 날 친구들과 함께 보러 갔다.
보고 나서 드는 생각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더라'.
물론 등장하는 배우들 대부분이 연기파 배우로 유명한 사람들이라 연기는 꽤나 좋았지만, 소재 자체가 찝찝한데다 영화 플레이타임 내내 여기저기서 난무하는 피.
게다가 정사씬은 왜 그리도 많은지.
남자 셋이 봤음에도 조금은 거북스런 느낌.
약간은 공드리스러운 상상력이 영화 속에 조금 녹아있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앞에서 말한 여러가지 거북스러운 것들 때문에 완벽하게 묻혔다.
이 작품 역시 CJ의 물량공세 마케팅으로 완벽하게 포장된 영화가 아닌가 싶다.
기대가 커서 그런지 실망도 좀 크다.
박찬욱 감독이 모호필름을 설립해서 영화를 만들기 시작하더니, 점점 더 모호한 영화만 만드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여담이지만, 전에 다니던 회사(영화 CG회사였다)에서 사람들이 한순간에 우르르 빠져나갔었는데 그때 나갔던 사람들이 이 영화 엔딩크레딧에 들어있더라.
'이 영화 CG하러 가는거 아닌가'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대답했던 사람들까지도.
왠지 기분이 묘했다.
  1. Favicon of http://zeduic.net BlogIcon zeduic 2009.05.03 00:56

    앗 저도 지금 성신에서 보고 왔는데!

  2.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09.05.03 18:05 신고

    올드보이 이후로 박찬욱감독건 첨보는데 음.... 난 별로였음 -ㅅ-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감독 부지영 (2008 / 한국)
출연 공효진, 신민아, 추귀정, 김상현
상세보기

2009년 4월 26일, 스폰지하우스 광화문.

포스터도 예쁘고, 제목도 마음에 들어서 보러 간 영화.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소개된 후, 2009년 여성영화제에서도 상영된 바 있는 작품이라고 한다.

영화 정보에도 나와있듯이, 이 작품은 여성 감독의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는 감독이 여성이기에 가질 수 있는 소재의 독특함과 섬세하면서도 간결한 표현이 돋보인다.
개인적으로 에쿠니 가오리나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에 한때 빠졌던 적이 있던지라, 그런 표현이 상당히 익숙하다.
'구체적이지 않고 간결하지만 섬세한 표현'이랄까.
'가족'이라는 존재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게 해 준 작품.

영화 내용에 대해서는 일부러 언급을 피하겠다.
영화를 보면 왜 그런지 알 수 있을 것이다. :)

* '실미도'라는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그 영화는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남성이였다.
이 영화는 그와는 반대로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여성이다. :)
똥파리
감독 양익준 (2008 / 한국)
출연 양익준, 김꽃비, 이환, 박정순
상세보기

2009년 4월 21일, 동대문 메가박스.

개봉 전부터 보고싶었던 영화였는데, 뒤늦게 봤다.
워낭소리를 필두로 해서 독립영화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적절하게 개봉한 탓인지, 주위에 이 영화 보고싶어하는 사람이나 관심 갖고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영화는 가슴 속에 저마다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오래 전 가슴속에 새겨진 상처때문에 조금은 힘들고 비정상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조금씩 인간과 인간으로 느끼는 감정들을 알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사실 이 영화는 조금 불편한 영화일 수도 있다.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욕설이 끊이지 않기때문에.
하지만 그것이 욕이 아니라 그들만의 언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편하다.
오히려 소름끼칠 정도로 정제되지 않은 거친 느낌이 더 좋았다.
양익준씨는 이 영화에서 감독 겸 주연배우로 맹활약을 했는데, 그의 연기는 정말 소름끼칠 정도로 리얼했다.
앞으로의 작품들도 굉장히 기대가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