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엔걸 스즈코
감독 타나다 유키 (2008 / 일본)
출연 아오이 유우
상세보기

원래 제목은 '백만엔과 고충녀(百万円と苦虫女)'인데, 국내 개봉하면서 백만엔걸 스즈코로 바뀌었나 보다.
'100만엔이 모이면 다른 곳으로 이동해서 새로운 삶을 살아간다...'라는 꿈같은 이야기.
참 좋다.
유목민 같은 삶.
근데, 왜 뒤로 가면서 사랑 이야기가 되어버리는거냐고!!?!?!?!?!?
아오이유우는 여전히 예쁘더라.


안경
감독 오기가미 나오코 (2007 / 일본)
출연 코바야시 사토미, 이치카와 미카코, 카세 료, 미츠이시 켄
상세보기


마음 속 무거운 짐을 잠시 내려놓고, 사색에 빠지자.

전형적인 오기나미 나오코 감독 사단의 작품.
분위기는 '카모메 식당'과 굉장히 유사하다.
심지어 배우마저도.
  1. Favicon of http://withvelo.tistory.com/ BlogIcon 묵쓰 2010.03.14 19:48

    포스터가 재밌네요..ㅎㅎ
    포스터만봐도 일본특유의 유쾌한 영화가 될듯합니다~
    시간내서 한번 봐야겠군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10.03.20 01:00 신고

      혼자서 조용히 사색하는 마음으로 즐기신다면 만족스러울거라 생각합니다. :)

  2. Favicon of https://jhis.tistory.com BlogIcon Jhiz 2010.03.15 04:26 신고

    어라.. 이거 본거같기도 하고..;
    중간에 있는 여자분이랑 맨 왼쪽배우분이랑 낯이 익어 -_-;

  3. 장모 2010.03.15 19:15

    안경 오타쿠..
    내 머리는 왜 이런말만 생각날까

  4.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10.03.18 03:36 신고

    특이한 영화다 저사람들은 왜 해변에서 춤추는거지ㄷㄷ

쏘아올린 불꽃, 아래서 볼까, 옆에서 볼까
감독 이와이 슌지 (1993 / 일본)
출연 야마자키 유타, 오키나 메구미, 소리타 타카유키, 코하시 켄지
상세보기

참 긴 제목을 가진 이 영화,
이와이 슌지 감독의 데뷔작이다.
아이들만이 할 수 있는 귀여운 생각,
'불꽃을 옆에서 보면 둥글까? 납작할까?'.
아이들은 방학을 앞둔 여름의 어느날,
이 물음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등대로 향한다.

지나간 시간을 역행해 '만약...' 이라는 또 하나의 상황을 그려나가는 독특한 구조를 가진 영화다.
굉장히 귀여운 느낌.
영화 속 나츠나는 어쩌면 우리, 아니 나 자신이 아닐런지.
이와이 슌지 감독 작품 특유의 아름다운 영상미와 음악이 어느정도 나타나 있기는 하지만,
이 후의 작품인 '릴리 슈슈의 모든 것'이나 '무지개여신', '하나와 앨리스' 만큼은 아니다.
단편영화라서 플레이 타임은 50분 정도로 짧은 편.
'일본영상문화론' 수업 시간에 '이와이 슌지' 감독에 대해 다루기 전 워밍업으로 본 영화.
  1. Favicon of http://gyu0212.cafe24.com BlogIcon blueNmad 2009.10.01 09:31

    음... 아마 데뷔작은 아닐거야. 극장판 감독 데뷔작(??) 인지도 모르겠고
    그 전에 TV판으로 Ghost Soup 같은 것도 있었고

    여튼 여기 나오는 아가씨... 참 예쁘지

  2.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09.10.01 14:39 신고

    당시 찍을때 나츠나 14살 남자꼬맹이 12살....
    설정은 동급생인데 너무 차이나보이더라 ㅋㅋㅋ

라쇼몽
감독 구로사와 아키라 (1950 / 일본)
출연 모리 마사유키, 쿄 마치코, 미후네 도시로, 혼마 후미코
상세보기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1950년작.
일본 영화사에 있어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반세기도 더 지난 작품인데다 흑백영화이지만,
요즘 영화와 비교해도 그 몰입도와 재미는 떨어지지 않는다.
특히나 '라쇼몽 기법'은 굉장히 신선했다.
'라쇼몽 기법'은 이 후에도 여러 영화에서 사용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오 수정'에서 쓰였다고 한다.
이 영화는 '라쇼몽 2010' 이라는 이름으로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되어 2010년 개봉 예정이다.

  1. Favicon of http://plzloveme.tistory.com/ BlogIcon I/E 2009.09.30 03:01

    라쇼몽 저도 굉장히 재밌게 봤던 영화에요 ^^
    라쇼몽 기법이라.. 몰라서 찾아봤는데 그런거였군요. 라쇼몽 기법을 사용한 오 수정도 보고싶네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9.30 03:35 신고

      저도 '오 수정' 궁금해요. :)
      살짝 본적이 있긴 하지만...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drunkencow21 BlogIcon 요체키럽 2009.09.30 11:55

    대학교 수업때 재밌게 봤었는데 기대가 되네요^^
    액션씬이 더 멋있어졌으면 좋겠는데ㅎㅎ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10.01 07:11 신고

      저도 일본영상문화론 수업시간에 봤는데,
      굉장히 괜찮은 영화였어요.
      헐리우드에서 이미 한번 리메이크 했는데,
      원작의 느낌이 전혀 안나더라구요.
      '라쇼몽 2010'도 사실 좀 걱정됩니다. :(

  3.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09.10.01 14:41 신고

    노홍철 주연ㅋㅋㅋㅋㅋ 타조마루 너무닮았음

썸머워즈
감독 호소다 마모루 (2009 / 일본)
출연 카미키 류노스케, 사쿠라바 나나미, 후지 스미코, 타니무라 미츠키
상세보기

2009년 8월 12일, 용산 CGV.

'썸머워즈'.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새로운 애니메이션이다.
이 애니메이션에는 'OZ'라고 하는 가상의 사이버 공간이 나온다.
'OZ'는 휴대전화, 게임기, 컴퓨터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하나의 계정(Account)으로 원하는 서비스에 접근 할 수 있는 서비스의 이름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그러한 'OZ'라고 하는 가상의 사이버 공간에서 벌어지는 '전쟁'과도 같은 사건과, 그 사건을 풀어나가는 현실세계에서의 에피소드를 담았다.
애니메이션 속의 'OZ'는 점점 '컨버전스화' 되어가는 현재의 우리 세계와 어느정도 일치하는 면도 있어서 단순히 만화 속 허구의 공간이 아닌, 앞으로 우리가 만나게 될 세계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한 면에서 이 애니메이션 속 내용은 우리가 조금은 생각 해 볼만한 주제가 아닌가 싶다.
주제가 주제이다보니 인터넷과 정보기기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는 상당히 친숙하면서도 관심을 끄는 애니메이션임에는 틀림이 없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이 애니메이션 속에 존재하는 가상의 공간 이름이 LG Telecom의 브랜드네임인 'OZ'이다.
실제로 애니메이션을 보니 LG Telecom이 공동제공 한 것으로 나오던데, 엔딩크레디트에 LG Telecom이 따로 언급되어 있지는 않았다.(영화 시작 전에는 LG Telecom의 OZ 로고 애니메이션이 재생된다. 아마 국내 상영분에 한해서 삽입 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점으로 보아 'OZ'라는 이름이 애니메이션 속에 이미 설정되어 있었으며(호소다 마모루 감독이 자주 가는 카페 이름이 'OZ'였는데, 그 카페 이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한다),
LG Telecom에서는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LG Telecom의 'OZ'와 애니메이션 속 'OZ'가 비슷한 점도 많고 이름까지 같다는 점을 인지하고 국내 배급에 투자를 한 것이 아닌가 싶다.
LG Telecom의 이러한 마케팅은 매번 '비비디바비디부', 'olleh' 따위나 외치고 있는 SKT나 KT에 비해 기발하면서도 신선하다.
어쨌거나 일본의 애니메이션에서 내가 매일같이 사용하고 있는 'OZ'라는 친숙한 이름이 계속해서 등장하는 것을 보니 왠지 기분이 묘했다.
LG Telecom의 'OZ'를 사용하고 있거나 'OZ'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현실 속의 'OZ'와 애니메이션 속의 'OZ'가 어떻게 다른지 한번 비교해 보면서 관람 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뜨거운 여름날, 사이버 가상세계 'OZ'와 시골에서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하다면 꼭 영화관에 가서 확인 해 볼 것. :)

  1. Favicon of http://gyu0212.cafe24.com BlogIcon blueNmad 2009.08.13 08:52

    국내 PV보고 '음? 같은건가?' 낚일뻔했음

    그저 LGT로써는 우연찮게 잘 걸려든 케이스라고 밖에...

  2. Favicon of http://wrgu.tistory.com BlogIcon 구여사 2009.08.13 10:03

    ㅎㅎㅎ 이번 주말을 이용해 봐야겠군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3. Favicon of http://blog.571bo.net BlogIcon 571BO 2009.08.13 11:38

    개봉했나보군요; 시사회 떨어져서 아쉬워하고 있었는데, 봐야겠네요;

  4.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09.08.13 15:09

    오호, 저도 한번 봐야겠네요. ㅎ

  5. Favicon of https://jhis.tistory.com BlogIcon Jhiz 2009.08.19 00:20 신고

    이건 직접 가서 볼까 생각중..

  6. ape62 2010.01.06 19:51

    아 매드하우스에 취직한 제친구가 참여했다죠

    몇장면 그렸다고 하던데

    엔딩크레딧에 한자로 양 희 동 올라가니 감격스러웠습니다

    4년이나 같이 일본생활했던 친구라..ㅋ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10.01.09 00:50 신고

      네, 원화 작업은 전부 우리나라 사람들이 했더군요.

해피 플라이트해피 플라이트 - 10점
야구치 시노부
2009년 7월 18일 10시 35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자대학교 ECC 內)

오랜만에 개봉한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영화.
야구치 시노부 감독은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을 소재로 한 '워터보이즈'나 빅밴드 재즈를 소재로 한 '스윙걸즈'등 항상 신선한 소재로 우리에게 즐거움을 준다.
이번에 개봉한 '해피플라이트'는 항공사와 항공사 직원 그리고 항공기라는 독특한 소재를 담고 있다.
항상 그렇듯이 적당한 유머와 적당한 감동.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영화는 그렇게 적당해서 좋다. :)
그리고 주변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영역을 영화화 해주기 때문에 항상 좀 더 흥미가 가기도 한다.
항공사 이야기는 '일본에서' 드라마로 만들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이미 있을지도...?)
굳이 '일본에서'라는 전제를 단 이유는,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질 경우 결국은 남녀의 사랑이야기로 끝이 날게 뻔하므로....:(

오랜만에 찾은 아트하우스 모모에는 여전히 여성 관객이 많았다.
http://ryuisaka.com2009-07-20T14:49:480.31010
  1. Favicon of http://softnothings.tistory.com/ BlogIcon 융. 2009.07.22 23:45

    모모는 아직 못가봤네요,
    영화 좀귀여울거같아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7.23 19:40 신고

      아담하고 나름 괜찮은 영화관이예요. :)
      남자 혼자 다니긴 좀 뻘쭘하지만. '-'
      이 영화, 나름 귀엽고 재밌어요.
      스윙걸즈만큼은 아니지만. :)

  2. Favicon of http://gihyangkang.tistory.com BlogIcon Gk 2009.07.26 23:17

    어매 저도 이거 봤는데 차분..한게 좋더라구요^^

오늘의 사건사고
감독 유키사다 이사오 (2004 / 일본)
출연 츠마부키 사토시, 다나카 레나, 이케와키 치즈루, 츠다 칸지
상세보기

DVD

지구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각자의 시간선상에서 삶을 살아간다.
어쩌면 그 시간선이 생애 단 한번도 나와 교차되지 않을 수도 있고, 어떤 특정한 순간에 나 자신의 시간선과 교차 될 수도 있다.
우리가 알고 지내는 혹은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들은 우연이든 필연이든 각자의 시간선이 어느 순간 맞닿아 맺어진 인연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연은 소중하다.

이 영화는 그러한 시간선의 교차에 관한 영화이다.
각자 개성이 강한 등장인물들은 하루라는 시간동안 자신이 인식 하든 인식 하지 않든 다른 등장인물들과 시간선이 교차하게 된다.(그것은 실제 우리가 겪고 있는 삶과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
영화의 마지막에서는 모든 주요 등장인물들의 시간선이 한 시점, 한 장소에서 교차한다.
그들은 일탈을 꿈꾸며 그 곳에 찾아가지만, 그 곳에서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결국 '일상으로의 회귀'.
감독은 이 영화에 대해서 '모든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자신들의 일상이 소중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어쩌면, 우리들의 삶 그 자체가 하나하나의 영화가 아닐까.
  1. Favicon of http://gogominju.tistory.com BlogIcon 명승 2009.03.07 19:10

    저도 이 영화 봤어요. 조제를 본 후에 기대하고 봤는데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3.08 00:02 신고

      조제를 보셨다면 츠마부키 사토시와 이케와키 치즈루가 익숙한 느낌이셨겠어요.
      개인적으로 이런 잔잔한 영화를 정말 좋아한답니다. :)

  2. Favicon of http://gogominju.tistory.com BlogIcon 명승 2009.03.08 06:19

    네. 일본영화의 매력이죠.

요시토모 나라와의 여행
감독 사카베 코지 (2006 / 일본)
출연 나라 요시토모, 토요시마 히데키, 미야자키 아오이
상세보기

2009년 2월 2일 14:40, 광화문 스폰지하우스.

극장에서 보고 왔지만 영화나 다큐멘터리라기보다는, 제목과 같이 '요시토모 나라'라는 화가와 함께 여행을 다녀온 기분을 느끼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AtoZ라는, 스스로에게 있어 거대한 프로젝트이자 커다란 목표를 향해 나아가며 변해가는 화가의 모습과, 그 사이에 있었던 여행(실제로 그것은 전시회였지만, 그에게 있어서는 여행과도 같아 보였다.)을 그렸다.
사실 '요시토모 나라'라는 화가에 대해서 아는것이라곤 '뾰루퉁한 표정의 소녀 그림'이라는 것 밖에 없었는데, 이 영화를 통해 그를 조금이나마 더 알게 된 것 같아서 기쁘다.
그가 왜 그런 소녀의 모습을 그리게 되었는지, 그림을 그리면서 그 스스로에게 있어 어떠한 변화가 있었는지, 지금의 변화가 왜 있게 되었는지를 알 수 있었다.
그의 '여행지'중에는 서울도 포함되어 있었는데, 일본 다큐멘터리에서 한국을 보는 것이 굉장히 이색적이었다.
한국에서의 팬미팅이 끝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요시토모 나라'가 했던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 중에 내 그림을 진심으로 좋아해 주는 사람은 어린 소녀(세희) 단 한명뿐이었어'라는 말이 계속 머릿속에 멤돌았다.

여담이지만, 불과 몇 주 전까지만 해도 나는 '요시토모 나라'라는 사람을 '요시모토 나라'라고 알고 있었다.
왜 그렇게 알고 있었는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아마도 '요시모토 바나나'라는 작가때문이 아닌가 싶다. :(

오랜만에 찾은 광화문 스폰지하우스, 역시나 혼자서 보러 온 관객들이 대부분이어서 굉장히 좋았다.(나도 혼자였으니까...:) )
구구는 고양이다
감독 이누도 잇신 (2008 / 일본)
출연 코이즈미 쿄코, 우에노 주리, 카세 료, 하야시 나오지로
상세보기

우에노 주리가 출연한다는 점과 고양이 관련 영화라는 점 때문에 개봉 전부터 관심을 갖고 있었던 영화, '구구는 고양이다'.
이래저래 바빠서(사실 신경을 못 썼다) 못 보고 있다가 개봉 한 지 3개월이나 지난 1월 14일에 '하이퍼텍나다'에서 보고 왔다.
대부분의 극장에서 이미 오래 전에 내린 상태였는데, 거의 마지막으로 '하이퍼텍나다'에서 특별전 상영작 중 하나로 상영중이어서 겨우겨우 볼 수 있었다. 그것도 특별전 마지막 날.
운이 좋았다. :)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영화에는 고양이들이 참 많이 나온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지역도 길고양이들의 천국이라고 하는 일본 도쿄의 '기치죠지(吉祥寺)'.
영화는 커다란 사건이라든지 임팩트 없이 보통의 일본영화들처럼 소소하고 조용하게 진행이 된다.(어찌보면 포스터만큼이나 여성스러운 영화이다.)
영화를 본다기보다, '기치죠지'에 살고 있는 몇 명의 사람들과 몇마리의 고양이들의 일상을 눈으로 따라가며 본다고 생각하는게 더 나을 것 같다.
고양이를 좋아하거나 우에노 주리 팬이거나 이누도 잇신 감독의 팬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영화가 아닌가 싶다.
아직까지 '기치죠지'는 한번도 가본적이 없지만, 이 영화를 보고 다시금 꼭 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고양이와 사람이 서로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게 정말 부럽다.
일본인들이 고양이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다시금 깨닫게 해주는 영화.

아참, '구구'가 무슨 뜻인지는 영화를 끝까지 보면 알 수 있다. :)
  1. Favicon of http://justspace.tistory.com BlogIcon 저스트 2009.01.18 22:42

    아직 상영하는 곳이 있었군요..
    저도 좀 늦게 스펀지하우스에서 봤는데.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1.19 15:42 신고

      네, 아직까지 상영하는 영화관이 있더군요.
      제가 보러 갔을 때는 '하이퍼텍나다'와 '아트하우스 모모' 두 곳에서 상영하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거의 내렸을 것 같네요...

  2. Favicon of http://garoad.tistory.com BlogIcon 원념 2009.01.19 14:51

    후후후.. 구구의 의미 터뜨려 버릴까나~

스트로베리 쇼트케이크
감독 야자키 히토시 (2006 / 일본)
출연 이케와키 치즈루, 나카고시 노리코
상세보기

20대의 사랑, 그리고 인생의 질곡.


  1. Favicon of http://garoad.tistory.com BlogIcon 원념 2008.10.05 15:24

    풉... 안생겨요~

  2. 소은 2008.10.05 20:53

    당신의 희망사항인가요? 별로 안 바라는 것 같아서..풉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8.10.05 22:44 신고

      연애하고싶은 생각은 항상 있지요. :)
      주변에 참한 처자분 좀 있음 소개 좀...ㅎㅎ;;

  3. Favicon of http://emulboy.com BlogIcon EmulBoy 2008.10.05 21:49

    그래도.... 안생겨요

  4. Favicon of http://blindfish.tistory.com BlogIcon blindfish 2010.05.03 02:53

    아...슬프네요..ㅠ_ㅠ
    저도 연애 하고 싶어요..
    달빛천사역전만루홈런의 나를 연애하게 하라 라는 노래를 추천해 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