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감독 이충렬 (2008 / 한국)
출연 최원균, 이삼순
상세보기

개봉 전부터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한 각종 영화제 수상, 선댄스 영화제(Sundance Film Festival) 월드 다큐멘터리 경쟁부문 진출 등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워낭소리'.
자주 가던 극장들에서 봤던 포스터나 전단을 통해 관심을 갖게 되었고, 며칠 전 인터넷에서 봤던 5분여의 영상을 보고 나서 '개봉하면 꼭 봐야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오늘이 개봉일이어서 보고 왔다.

학원 끝나고 곧장 '광화문 씨네큐브'로 달려갔는데, 10시 30분인줄 알았던 영화 시작 시간이 알고보니 10시 40분이었다.(표는 미리 어제 밤에 예매 해놨었다) 시간이 좀 남아서 관람하러 온 사람들을 둘러봤는데, 역시나 혼자서 보러 온 사람들이 꽤 많아서 좋았다.(나도 혼자 갔으니까)
그 중에는 나이 어린 아이와 함께 온 아주머니도 몇 분 계셨는데, 참 보기 좋았다.

사실 영화 내용 자체는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5분짜리 동영상이 거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총 플레이 타임은 78분이다.)
사람에 따라서는 '그게 전부라면 굳이 극장에 가서 볼 필요 있나'라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역시나 극장에서 다른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보는 재미를 생각하면 관람료가 아깝지 않게 느껴진다.

영화 정보를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이 작품은 다큐멘터리이다. 나레이션도 없이 잔잔하게 흘러가는 다큐멘터리이다.(이 글의 아래에 첨부되어 있는 작품 소개 영상에는 나레이션이 들어가 있다.) 평생을 농사일을 하며 보내고 있는 할머니/할아버지, 그리고 그들과 함께 30여년을 함께 해 온 소에 관한 이야기이다.
보통 소의 수명이 15년인데, 작품 속 소는 40여년을 살아왔다고 하니 정말 신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농사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소가 끄는 수레에서 잠들었는데 깨어보니 집이더라'라는 할아버지의 말을 들으니, 이미 소는 그들과 하나가 된 것이 아닌가 싶다.
자연과 사람이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그곳을 보며, 도시에서 살아가면서 잊어가던 소중한 기억을 되살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주인공인 최원균 할아버지, 이삼순 할머니가 오래오래 그곳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평생을 일만 하며 힘들게 보낸, 지금은 하늘나라로 가버린 최원균 할아버지의 소가 좋은 곳으로 가길 바란다.

----
이 작품을 상영하는 영화관이 많지 않으므로 사전에 상영하는 영화관이 어디인지 알아두는 것이 좋다.
2009년 1월 15일 현재 서울지역에서만 개봉 했고 해당 영화관은 '씨네큐브, 하이퍼텍 나다, Cinus 이수, Cinus 이채, 인디스페이스, 시네마 상상마당, 아트하우스 모모' 이다.
1월 19일에는 대구 '동성아트홀'에서 개봉 예정이고,
1월 22일에는 서울 'CGV 강변/압구정/상암', 부산 'CGV 서면', 인천 'CGV 인천', 경기도 'CGV 오리'에서 개봉 예정이다.
그리고 1월 29일에는 광주 '광주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좋은 사람들과 극장에 들러 함께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위에 나열한 영화관 외에 공동체 상영을 하는 곳도 있다고 하니,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의 영화관에서 상영 계획이 없다면 한번쯤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공동체 상영에 관한 정보는 워낭소리 공식 블로그에 올라오니 참고하기 바란다.
워낭소리 공식 블로그 : http://blog.naver.com/warnangsori

그리고 혹시라도 아직 이 작품이 어떤 작품인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작품 소개 동영상을 첨부한다.

  1. Favicon of http://rainbowpill.tistory.com BlogIcon 레인보우필 2009.01.15 23:01

    작품 소개 동영상 보고 결국 눈물 흘리고 말았네요.
    시간 내서라도 꼭 보러가고 싶은 작품이네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1.16 21:57 신고

      저도 작품 소개 동영상 보고 눈시울이 붉어졌어요.
      꼭 시간 내셔서 보세요. ^^

  2. Favicon of https://doongcat.tistory.com BlogIcon 은끈 2009.01.16 20:16 신고

    아 꼭 가서 보고싶은데..근처 극장에서 했음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9.01.16 21:59 신고

      이렇게 좋은 작품이 상영관을 구하지 못해서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아쉬워요.
      그래도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애쓰고 공동체 상영도 추진하고 있으니 곧 좋은 소식이 있을법도 해요.
      당분간은 상영하는 극장까지 찾아가는 번거로움이 조금은 있을 것 같네요...

  3. 2009.01.20 09:18

    비밀댓글입니다

오전에 학원을 가면 하루가 굉장히 길어서 좋다.
학원 끝나면 종로거리를 걸으며 '오늘은 어딜 가볼까?'하는 생각이 들어서 왠지 즐겁다.
요새는 성환이형이 알려줘서 알게된 '아름다운 가게 헌책방'에 자주 간다.
좀 좁기는 하지만 붐빌정도로 사람이 많지도 않고 다른사람 눈치 보지 않아도 되니까.
여유있게 온 책방을 뒤지면서 진주를 찾아내는 기분이 꽤나 좋다. :)
어제도 갔다가 음반 하나와 책 한권을 구입해왔다.
'1999 대한민국'이라는 음반과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1%의 프로그래밍 원리'라는 책이다.
'1999 대한민국'은 내가 고등학교 때 나왔던 음반인데, 힙합 프로젝트 앨범이다.
딱히 힙합을 좋아하진 않지만, 왠지 고교시절의 추억이 생각나서 구입해왔다.
몇몇 좋아하는 곡도 있고(음반 출시 시기가 IMF대란 때와 비슷해서 왠지 희망을 주는 곡들이 몇개 있다)
CD 상태나 부클릿은 거의 새거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깨끗했다.
특히 CD는 잔흠집 하나도 없이 완벽.
가격도 1000원. :)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1%의 프로그래밍 원리'라는 책은 이거살까 저거살까 하면서 다른 책들을 드로 고민하다가 의외의 장소에서 발견했다.
원래는 철학 책을 구입하러 갔는데 못찾았다.(예매해놓은 영화 시간에 쫓겨서 샅샅이 찾아보지는 못했다...)
들춰보다보니 왠지 어렵지 않고 쉽게 쓰여있고, 수업시간에 배우긴 했지만 학기 끝나면 리셋되어버리는 내 두뇌 구조상 모두 사라져버린 내용들이 들어있어서 괜찮을 것 같아서 구입했다.
요건 정가 14,800원이지만 5,000원에 구입.
책 상태는 완전 새거. :)
암튼, 어제의 쇼핑도 대만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 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을 들춰보다보니 우리학교 학생이 쓴 서평이 있다. 아마 번역자의 지인이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9 대한민국'이란 음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록곡은 이렇다. 개인적으로 '우리같이해요'라는 곡을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반이 나온 시기가 시기인만큼...천리안 광고가 들어있다.(이 음반이 발매될 때 PC통신 천리안에서 프로모션을 했었다)

  1. Favicon of http://gyu0212.cafe24.com BlogIcon blueNmad 2008.03.26 01:11

    1999 대한민국 좋은 앨범이긴 했는데, 말이 좋아 '34명의 Rapper'지-_-

  2. Favicon of https://dogbob.tistory.com BlogIcon dogbob 2008.03.26 20:23 신고

    1999 대한민국 진짜 오랜만에 보는데 -ㅁ-;
    1999년도에는 정작 보지 못하고 고등학교 올라와서 알았는데 ㅋㅋ

  3. Favicon of http://www.emulboy.com BlogIcon EmulBoy 2008.03.26 22:25

    아 그때 너가 찾던음반아냐... 운좋게구했구나 ㅋㅋㅋ

  4. Favicon of http://jhiz.com BlogIcon [=J=] 2008.03.27 00:12

    가보고싶어지는걸...
    요즘 찾는 음반이 몇개 있어서..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8.03.27 01:15 신고

      음반은 그렇게 많진 않아;;
      그래도 한번 가봐. 진짜 싸고 좋아.
      경희대 근처에도 하나 있고~

  5. Favicon of https://raven.tistory.com BlogIcon Raven the Revenger 2008.03.28 11:31 신고

    '우리 같이 해요'를 듣고 허니 패밀리를 알게 되었지.
    좋은 곡들 참 많이 내놨는데... =ㄴ=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8.04.11 01:04 신고

      허니패밀리 저때만 해도 좋았었는데...
      지금은...-_-

  6. Favicon of https://snippets-save-us.tistory.com BlogIcon 장모 2008.03.30 23:49 신고

    아주 좋은 위치 나는 그것을 감사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목 : SAD VACATION(새드 배케이션)
- 제작국 : 日本
- 제작년도 / 국내개봉 년도: 2007년 / 2008년 3월 13일(스폰지 배급)
- 감독 : 아오야마 신지
- 주연 : 아사노 타다노부, 오다기리 죠, 미야자키 아오이, 이시다 에리

종각에서 학원 수업 마치고 밖으로 나왔더니 오늘도 어김없이 봄날씨.
햇빛은 따뜻하고 기분은 상쾌했다.
비록 밤샘 후였지만.
종로거리를 거닐다가 문득 '날씨가 이렇게 좋은데, 영화나 한편 볼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광폰지(광화문 스폰지하우스)를 찾아갔다.
개봉 전부터 보고싶었던 이 영화를 보기 위해.
평일에다 낮이라서 그런지 관객은 고작 10명정도?
아담한 극장 분위기에 맞게 아담한 관객 수였다.
영화는 줄곧 무거운 분위기로 흐르다가 어느순간 즐거운 분위기로 바뀌고, 또 무거운 분위기였다가 잠깐 즐거운 분위기...
켄지(아사노 타다노부)는 자기가 원하는 복수를 정말 한것인가?
정녕 그것이 자기가 의도했던것인가?
예상외로 담담했던 켄지의 어머니의 역할에 우리의 어머니들은 참 강하다는 별 연관성 없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거나, 스포일러를 흘리고다니고싶지는 않으니...궁금하신분은 직접 극장 가서 영화를 보기 바란다.
이해가 가지 않았던 부분이 좀 있었던지라...조만간에 다시 한번 봐야겠다.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 하고싶고, 어떠한 일을 하면서 그것을 왜 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있기는 한걸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역시 이런 일본영화의 묘미는 생각을 많이 할 수 있게 만든다는것이 아닌가 싶다.
캐스팅도 굉장하고 영화 자체도 괜찮았다.
만족!

(사족) 영화 중간에 미야자키 아오이가 하는 대사가 있다. 공교롭게도 그 부분이 '유레카'와 겹치는 부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유레카'라는 영화는 잠깐 보다가 중단한적이 있는데, 그 영화에 미야자키 아오이가 출연했었다. 감독은 물론 아오야마 신지. 조만간에 '유레카'를 다시 봐야겠다. 그럼 의문이 풀리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목 : 카페 뤼미에르(Cafe Lumiere, Coffee Jikou, 珈琲時光)
- 국적 : 일본 / 대만
- 제작 연도 / 국내 개봉 연도 : 2003년 / 2005년
- 감독 : 허우 샤오시엔(Hsiao-hsien Hou, 侯孝賢)
- 주인공 : 히토토 요(Hitoto Yo, 一靑 窈), 아사노 타다노부(Asano Tadanobu, 淺野忠信)


옛 여자친구의 방에 걸려있던 포스터.
왠지 모를 이 영화에 대한 기대, 동경.
오로지 그것이 이 영화를 보러 가게 된 동기였다.
1월 31일, 이 날 어떤 영화라도 예매를 해야하는 상황이라 맥스무비(Max Movie) 사이트에서 영화를 고르던 중
이 영화가 상영중인 사실을 알게 됐다. 그것도 우연하게.
2005년에 개봉했다가 이미 스크린에서 내렸었는데...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새 영화 '빨간풍선'의 국내개봉과
맞춰서 재상영 하는 듯 싶었다.
나는 서스름 없이 예매를 마치고 다음날(2월 1일) 영화를 보러 갈 기대를 하고 있었다.

2월 1일, 좀 일찍 가야지 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늦장을 부리다가 결국 영화 시작 1시간 전에 집에서 출발했다.
극장은 스폰지하우스(Sponge House) 광화문.
대략 시간은 넉넉하지만, 처음 가보는 극장이라 좀 걱정은 됐다. 극장 약도를 출력해오지 않은것을 약간 후회
하긴 했지만....그래도 찾을 수 있을거란 생각이었다.(적어도 이 때 까진....)
다행히 20분 정도 여유를 두고 광화문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여기서 6번출구로 나가서 찾아보면 있겠지...'하면서 6번출구를 찾아서 나갔다.
하지만 15분을 뺑뺑 돌아서 헤매도 극장이 안 보인다.
'대체 어떻게 된거지???'
날씨는 춥고 손은 얼어서 상태가 말이 아니었다.
그러다가 저 멀리서 극장을 하나 발견했다. '유레카!!!!!!!'
5분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급하게 들어가서 휴대전화를 내밀고는 '예매했어요...'라고 말했다.
직원을 나를 힐끔 쳐다보더니, '여기 아트 플러스(Art Plus)인데요? 스폰지하우스로 가셔야죠...'
그랬다...'스폰지하우스'가 아니었다...
근데 웃기게도 나는 '스폰지하우스 광화문 = 아트 플러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집에서 출발하기 전에 스폰지하우스 광화문 약도를 보고 아트 플러스 약도도 봤지만 둘이 다른 곳에 위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깨닫지 못했었다. 암튼 두 극장은 다른거다. 다른거다. 다른거다.
'이런 젠장...'
그 직원은 내가 가고 나서 얼마나 웃었을까...-_-
결국 영화 시작 시간은 지나고, 망연자실해 하면서 광화문 거리를 걷다보니 다시 내가 내렸던 광화문역이다.
근데, 뭔가가 이상하다...
내가 분명 6번출구라고 생각하고 빠져 나왔던 곳은 7번출구였다.
두 출구는 정 반대 방향이다...
...
아...나 길치였구나...-_-
그래도 오기로 찾아보겠다고 시청까지 걸어가봤지만....끝내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점은 나오지 않았다.
시청까지 간 김에 'Gustav Holst'의 'The Planets'를 들으면 덕수궁 돌담길을 혼자 유유히 걸었다.
집에 와서 스폰지하우스 카페에 들어가보니 원래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점이 구석에 붙어있어서 찾기 힘들단다.
난 그것도 모르고 스폰지하우스 홈페이지에 있는 너무나 추.상.적.인. 지도만 보고서 헤맸던거다....
그래서 누군가가 올려준 사진과 함께하는 친절한 메뉴얼을 보고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점까지 가는 길을
익혔다.
내일은 꼭 가야지...

막상 다음날이 되니 귀찮다...걍 안갈란다.
그렇게 멍 하니 놀고 있다가 시계를 보니 어느새 3시다.
뭘 할까 생각하다가 갑자기 잊고 있던 '카페 뤼미에르'가 떠오른다.
'아....영화나 보러 가자. 지금 가도 안늦을라나...'
그래도 어쨌든 옷을 챙겨입고 허겁지겁 달려 나갔다.
다행히 이번에도 20분 전에 도착 할 수 있었다.
'이번엔 절대 7번출구로 나가지 말고 6번출구로 나가서 메뉴얼대로 가야지'라고 생각하면서 우선 6번출구를
찾아 나갔다.(다시 보니 6번 출구와 7번 출구는 헷갈릴 수 밖에 없었다. 절대 내가 어리버리해서 헷갈린게 아니다....)
'메뉴얼대로라면 이대로 쭉 직진해서 KFC 골목으로 들어가면 바로 나올거야...'
진짜였다. 5분도 채 안되서, 바로 나왔다.
좀 허무하긴 했지만 그래도 한번에 찾았다는 사실에 만족하면서,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예매했던 표를 발권받았다.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점은 생각했던것 이상으로 심하게 아담했다.(예전 스폰지하우스 씨네코아보다도 훨씬 더)
달랑 상영관 하난데, 규모는 CQN 상영관보다 더 작은 듯.
매표소와 카페와 매점이 한 곳에 있는데, 그 크기가 매우매우 심하게 작다.
그래도 커다란 것 보다 아담한걸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런 곳이 더 좋다.

잡설이 너무 길어졌다. -_-;
암튼 영화는 좋은 느낌이었다.
사건도 없었으며, 반전도 없고, 테이크는 굉장히 길었다.
이 영화를 보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중간에 잠 잘 듯....-_-
사실 나도 엔딩크레딧 올라가기 직전에 졸 뻔 하기도 했다.
갑자기 난데없는 노래가 나오길래 '뭐지?' 했는데....끝난거였다;;;
하지만 '벌써 끝났나' 싶을 정도로 몰입하면서 볼 수 있었다.
영화 내용이 궁금하시면 네이버 가서 영화정보를 보시고, 더 궁금한게 있으면 일단 극장 가서 영화를 보시라.
적어도 2월 13일까지는 스폰지하우스 광화문에서 볼 수 있다.
직접 보고 평가하시라.
  1. Favicon of http://vega.byus.net/picnicgom BlogIcon 소은 2008.02.04 11:56

    예매하면 아무때나 볼 수 있기도 한가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