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그랬지.
'기억은 기록을 지배한다'라고.
물리적인 기록을 아무리 지우고 날려버려도, 기억을 지우는 것은 생각만큼 쉽지 않다.
예고도 없이 뜬금없이 날아오는 문자메시지 하나에도 이 생각, 저 생각, 걱정하고.
난 정말 네 말대로 바보가 맞는 것 같다.
어쩜 이렇게 미련한지 모르겠다.
근데, 지울 수 없는...지우고싶지 않은 기억은 억지로 지우려 해도 지워지지 않는다.
언젠가는-그 '언젠가는'이 죽기 전까지 오지 않을지언정-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태연해질지 모르겠다만.
당장은 그렇게 쉽지만은 않다.
그래, 언젠가는 그런 날이 올지도 모르지.
  1. Favicon of http://talesof.tistory.com BlogIcon 소은 2008.08.03 13:32

    크헉, 전 자꾸 잊어버려서 문제입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8.08.06 22:44 신고

      때로는, 쉽게 망각하는 것이 훨씬 더 좋을 때가 있더군요...:(

바보
감독 김정권 (2008 / 한국)
출연 차태현, 하지원, 박희순, 박그리나
상세보기

 - 제목 : 바보
 - 제작국 : 대한민국
 - 개봉일 : 2008년 2월 28일
 - 감독 : 김정권
 - 주연 : 차태현, 하지원
 * 특이사항 : 강풀의 동명 만화가 원작

----

개봉 전부터 Raven에게 강추 받았던 영화, '바보'.
원작만화가 있다는 것도 사전에 알았고, 찾아보면 쉽게 나왔겠지만 영화에 관한 정보는 되도록이면 모르고 영화를 보러 가는 내 습관때문에 원작 만화는 보지 않고 극장으로 갔다.
Raven, Emulboy, 나 이렇게 셋이서 미아CGV에서 관람했다.
결론적으로 영화는 꽤나 만족스러웠다.
적당한 위트에 슬픔과 감동이 잘 어우러졌다고나 할까.
원작을 이미 봤던 두 친구는 '원작과 어떤점이 다르며, 어떤점이 미흡했다.'라고 지적해줬으나...
원작을 본적이 없는 나는 영화 그 자체로의 느낌만 갖고있다.
다른때라면 영화의 느낌을 조금이라도 훼손시키기 싫어서 원작에 손이 안갔겠지만, 이번엔 원작을 한번 보고싶다는 생각이 든다.(절대 만화라서 그런게 아니다 -_-)
암튼, 차태현씨의 바보연기는 의외로 잘 어울리는 편이었고, 조연배우들도 대부분 어색하지 않은 연기를 보여줘서 영화가 빛났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 남자 셋이서 슬픈영화 보고 눈물 찔찔 흘렸지만,
아무렴 어때!
우린 영화를 보고 가슴으로 느낄 줄 아는 멋진 남자들이라구!
아암, 그렇고 말고! :)
  1. Favicon of https://raven.tistory.com BlogIcon Raven the Revenger 2008.03.01 03:28 신고

    내 왼쪽에 앉아있던 여자분들은 피식피식 웃으면서 나갔다는거... -ㄴ-

  2. Favicon of http://www.emulboy.com BlogIcon EmulBoy 2008.03.02 01:08

    내 왼쪽에 앉아있던 남자분은 나처럼 울고있었다는거... -_-

사람들은 나이를 먹어갈수록 점점 철이 들어간다고 하는데, 이상하게 나는 점점 철이 없어진다.
지난학기, 과제에 프로젝트에 이리저리 치이면서 중간중간 있었던 몇번의 좌절을 겪으면서 나는 너무 나약해진 것 같다.
그런 상황에서 더 강인해지는 것이 아니라 더 나약해졌다니, 나도 참...
다음학기 휴학을 생각하고 있다.(거의 확정지은 상황...?)
표면적인 이유야 이것저것 여러가지 댈 수 있겠지만...
내면적인 이유는 결국 회피다.
물론 공부하고싶은 것들도 많고, 1년이라도 더 학생 신분으로 남아 있고 싶은 마음도 크지만.
때로는 안될 때, 무조건 현실에 부딪히기 보다는 천천히 돌아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스스로 위안을 삼고 있다.
아직 시간이 조금은 남아 있으니 좀 더 생각해보자.
쉽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니까.

  1. Favicon of http://vega.byus.net/picnicgom BlogIcon 소은 2007.10.27 21:34

    잠시 쉬는 것도 좋아요.. 가능하다면요..^^
    급하게 서둘지 마세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7.10.29 03:29 신고

      네, 그러려구요.
      천천히 생각하면서 결정하려구요. ^^

  2. Favicon of http://pharynx.tistory.com BlogIcon pharynx 2007.10.29 18:04

    철들면 망령이란다..-_- 철들기가 쉽지가 않은게야;

나 혼자만 좋아서 될것같으면 사랑이 힘들지만은 않을텐데...

나도 좋고 너도 좋고 하기가 힘들기때문.

힘들어 기댈곳이 필요하지만 존재하지 않기때문에 더 힘들어지는것.

너도 좋고 나도 좋고_

그런 사랑이 그립다.

그리워 사무친다.

  1. Favicon of http://pharynx.tistory.com/ BlogIcon pharynx 2007.06.02 00:01

    대문을 바꿔... 소년은 늙기 쉽고 사랑은 이루기 어렵다...-_-

  2. Favicon of http://atlantis13.tistory.com BlogIcon atlantis13 2007.06.03 21:08

    너만 나 좋아해 주면 돼...
    나는 너 좋아하거든~

누군가에게 의미있는 존재로서 인식된다는것은 참 힘들지만, 그만큼 행복한 일.

힘들 때 옆에 있어주면 그 자체만으로도 힘이되고 웃음짓게 만드는 그런 사람.

그런사람이 되고싶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나는 다른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도울 수 있는거라면 뭐든지

돕는 스타일.

내 실력이 많이 부족해서 종종 상심할때도 있지만...

어쨌든 누군가에게 의미있는존재로 기억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내 이름을 기억해주기를...
  1. Favicon of http://atlantis13.tistory.com BlogIcon atlantis13 2007.05.25 02:12

    나는... 남자니까
    별 의미가 없겠네ㅠ_ㅠ)

    이런 ㅅㅂ

  2. Favicon of http://pharynx.tistory.com/ BlogIcon pharynx 2007.05.26 15:27

    어째 점점 착해지는거 같소...ㅡㅡ

이래저래 힘들고 지치는게 사실이지만...

힘내자! 아자아자!!!



명랑 쾌활 발랄 공대생

이니까!!! ^^
  1. Favicon of https://raven.tistory.com BlogIcon Raven the Revenger 2007.05.22 11:34 신고

    우울 침체 저기압 공대생과는 다르군하. -ㄴ-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07.05.22 21:29 신고

      일부러 즐거운척 하는거야.
      이렇게라도 해야될것 같아서.

나름 즐겁고 낭만적일것만 같던 대학생활로의 복귀.
개강 하고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생각만큼 즐겁지만은 않다.
머릿속엔 잡생각들로 가득하고 날씨는 연일 춥고 변덕스러우며 매 과목마다 교수님들께서는 나에게 좌절을 안겨주고 있다.
뭔가 불안정한데....그 원인은 아직도 모르겠다.
하루에도 몇번씩 바뀌는 기분.
센티멘탈.
웃고있는 순간에도 결코 웃고있는것이 아니다.
내일은 소프트웨어공학 퀴즈 보는 날.
내게 첫 좌절을 안겨주었던 소프트웨어공학.
어떻게 나올지 궁금.(그러면서 컴퓨터앞에 몇시간째 앉아있는 난 정말 구제불능.)
어쨌든 퀴즈 끝나면 동아리 개강총회이니까....
내일만은 오랜만에 진탕 취해보고싶다.
옆구리가 시리다. 젠장젠장젠장.
날씨 좀 따뜻해졌음 좋겠네.
너무 추우면 커플들이 더 달라붙어 다니잖아.

  1. Favicon of http://jjackq.tistory.com BlogIcon 잭크와콩나무 2007.03.09 00:09

    너무 하잖아.. 흙흙
    힘내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