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밤샘

주절주절 2009.03.21 05:04

요즘은 이틀에 한번꼴로 밤을 샌다.
딱히 뭔가 할게 있어서라기 보다는 빨리 끝낼 수 있는 일을 가능한 한 질질 끌다가.
어제는 컴퓨터비전 과제때문이었는데, 오늘은 캡스톤설계 중간발표 프리젠테이션 자료 만드느라.
밤을 새고 보면 언제나 아무것도 한게 없는 것 같다는 느낌이다.
쓸데 없이 너무 완벽함을 바라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생각도 조금은 든다.
이제 씻고 광주 집에 갈 준비를 해야한다.
Posted by RyuiSaka

올해도 어김없이 애플 아카데미 프로모션이 시작되었다.
이번에는 이 전과 달리 iPod Shuffle과 Classic이 환불 대상에서 빠지고, iPod nano와 iPod Touch만 환불 대상에 포함되었다.
이 프로모션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2009년 1월 22일부터 2009년 4월 13일 사이에 Apple Online 교육할인 Store에서 행사 대상 Mac컴퓨터와 iPod을 함께 주문하면 된다.
Mac을 구입하려고 생각했던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아래는 이번 행사 대상 모델과 각 모델별 환불 금액을 나열한 표이다.


가령 이 표를 보면 MacBook 13" 2.1GHz(MB402KH/B) 모델과 iPod nano 8GB 모델을 동시에 주문 할 경우 110,000원을 환불 받을 수 있다.
그리고 iMac 24" 2.8GHz(MB325KH/B) 모델과 iPod touch 8GB 모델을 함께 주문 할 경우 165,000원을 환불 받을 수 있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행사 페이지나 행사 약관을 참고하기 바란다.
Posted by RyuiSaka
이제 복학 할 때도 되었고, 밖에서 컴퓨터 사용 할 일이 많아지기 시작해서 다시 노트북을 구입했다.
이제는 Mac이 Windows 환경보다 훨씬 편리해서 어쩔 수 없이 MacBook을 구입했다.
흰색 구형 MacBook을 구입할까 생각도 했었는데, 그건 많이 써봤으니 이번에 새로 출시 된 Unibody MacBook으로 선택했다.
이거 출시 될 때만 해도 어이 없는 가격(기존 맥북은 기본사양이 학생할인 가격으로 109만원 정도였는데, 신형은 학생할인 가격으로 199만원에 출시 되었다.)때문에 '절대 안살거야'라고 했는데...결국 이렇게 되어버렸다. -_-;
그래도 이번에 Red Wednesday행사 때 구입해서 학생할인 가격보다 약간 싸게 구입 할 수 있었다.
어쨌거나 이렇게 또 구입하게 되었으니 잘 활용해야지.
그동안 잘 썼던 iMac은 이제 곧 떠나보내야 한다. ㅠ_ㅠ

Apple에서 온 택배. 무지상자 안에 진짜 MacBook 상자가 들어 있다.


무지상자를 열면 이렇게, 흰색 MacBook 상자가 보인다.




미개봉 씰. Apple 제품을 새로 구입한다면 미개봉 씰을 꼭 확인해야 한다.


이 사진을 통해 상자가 딱 MacBook 사이즈임을 알 수 있다.


본체를 들어내면 이렇게 플라스틱 지지대가 위치 해 있다.


플라스틱 지지대를 들어내면 본체를 제외한 액세서리들이 나온다.


본체를 비롯한 전체 내용물. 역시나 Apple 제품답게 내용물이 단출하다.


이 검은 상자에는 무엇이 들어있을까? 최근에 Apple 제품을 구입해 본 사람이라면 대략 짐작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을 Mac으로', 제발 그랬으면 좋겠다. -_-;


검은 상자를 열면 나오는 모든 것 들. 클리닝 천, 설명서 기타 문서, 사과스티커, 설치디스크 등이다.


드디어 드러난 본체. 플라스틱 구형 MacBook과 좌우 사이즈는 완벽하게 동일하다. 달라진 점이라면 재질이 알루미늄 유니바디로 바뀌었고, 두께가 아주 조금 얇아졌고, 무게도 아주 조금 가벼워졌다는 점 정도? 액정이 켜졌을 때 환하게 빛나는 사과마크는 여전하다.


이건 하판. 구형 MacBook보다 훨씬 간결해졌다.


배터리를 빼기 위해서는 오른쪽에 위치한 레버를 눌러야 한다.


구형 MacBook처럼 배터리가 직접 밖으로 노출되는 형태가 아니라, 최근에 출시되는 휴대전화처럼 배터리는 내부에 있고 배터리 커버가 바깥을 감싸고 있는 스타일이다. 배터리 커버를 들어내면 바로 하드디스크도 보인다. 하드디스크 교체는 좀 더 용이해졌다. 다만 램 교체 시에는 나머지 하판을 들어내야한다. -_-;


1세대(2G) 아이폰과 미묘하게 매치되는 배터리. 배터리조차도 디자인이 아름답다. -_-;


이번에 출시된 MacBook에 새롭게 추가된 배터리 잔량 확인 버튼.


버튼을 누르면 배터리 잔량이 이렇게 표시된다. 배터리 잔량을 표시해주는 LED조차도 Smooth하게 켜졌다 Smooth하게 꺼진다. -_-


뚜껑을 열면 이런 모습. 개인적으로 Glossy한 액정을 좋아하기때문에 이번 MacBook의 액정이 맘에 든다. 테두리를 두르고 있는 검은색 베젤도 맘에 든다. 키보드도 검은색으로 바뀌었다.


이번 MacBook에서 새롭게 바뀐 TrackPad. 보다시피 마우스 버튼 역할을 하는 버튼들이 없다. 저 광활하게 넓은 면 전체가 터치패드가 되고, 터치패드의 아랫쪽을 누르면 눌린다. 왼쪽/오른쪽 영역이 다르기때문에 좌클릭과 우클릭도 구분 가능하다. 무엇보다도 2/3/4 손가락으로 사용 할 수 있는 멀티터치 기능이 정말 편리하다. 키보드는 아쉽게도 기본사양이라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


Posted by RyuiSaka
날림번역에 보이는것만 써놔서 다소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_-;
----
1. iTunes 8 출시
- HD TV Show 유통(편당 2.29달러) : 우리나라는 해당사항 없음
- Voice Over에 의한 접근성 향상
- 새로운 Browsing
- Genius 기능 추가
  * Genius 기능이란, 현재 자신의 iTunes에 추가되어있는 곡들의 정보를 가지고 추천곡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주고, 원클릭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능 인 듯...

2. iPod Classic 120GB 제품 추가
- 가격은 249달러(국내 가격 30만원)
- 색상은 은색과 검정

3. iPod nano 4세대
- 새로운 디자인 : 2세대와 약간 유사한 디자인
- 음악 24시간, 동영상 4시간 재생
- 새롭게 바뀐 UI
- 4기가는 더이상 나오지 않고, 8기가 / 16기가 제품만 출시
- 9가지 색상(8기가 / 16기가 모두 색상 선택 가능) : Silver, Black, purple, blue, green, yellow, orange, red, violet
  * Red 색상은 이전과 동일하게 PRODUCT RED 제품에만 적용됩니다
- 가격은 8기가 149달러, 16기가 199달러(국내 가격 각각 18만원 / 24만원)
- iPod nano를 흔들면 셔플 기능이 활성화 되는 기능 추가
- iPod Touch에 적용된 Cover Flow 기능 추가
- 마이크를 연결 할 경우, 보이스 레코딩 기능 가능(마이크와 레코딩 애플리케이션은 별매)
- iPod 역사상 가장 얇은 제품

4. iPod Touch 2세대
- 새로운 디자인 : iPhone과 비슷, 1세대 iPod Touch보다 얇아짐
- 스피커 추가
- 사이드에 볼륨조절 버튼이 추가
- 중력센서 및 Nike+ 내장(신발과 송신기만 구입하면 Nike+ 바로 이용 가능)
- iTunes와 마찬가지로 Genius 기능 추가
- 용량은 1세대와 동일(8기가, 16기가 32기가)
- 가격인하 :  8기가 229달러, 16기가 299달러, 32기가 399달러(국내 가격 각각 28만원 / 37만원 / 48.9만원)
- 음악 36시간, 동영상 6시간 재생

5. iPod Shuffle
- 보라색이 사라지고 핑크색이 추가

6. 그 외
- iPod Touch / iPhone 소프트웨어 2.1로 업데이트 : 대규모의 버그 수정 및 Genius 기능, Nike+ 기능 추가.
                                                                    2.x버전 사용자의 경우 업데이트 무료, 1.x 사용자는 9.95달러.
- iPod Touch용 게임 소개 : Spore, Real Soccer 2009, Need For Speed: Undercover
- iPod Touch / iPhone에서 PS1 수준의 3D 그래픽이 구현 가능. 2D는 그 이상의 성능.
----
Posted by RyuiSaka

최초의 해외 지름

지름 2008.08.10 08: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달 전부터 구입하고싶었던 'Cocoa Programming for Mac OS X(3rd Edition)'을 드디어 구입했다.
Amajon.com
에서...
아직 한글 번역본이 나오지도 않았고, 나온다 하더라도 이미 그 때는 'out of date'일게 뻔하므로...:)
어쨌거나 고민하고 또 고민해서 구입한거니...열심히 봐서 본전은 뽑아야지...
책값은 31.49달러밖에 안되는데 배송비까지 하니니 40달러를 훨씬 넘겨버렸다. ;ㅁ;
그나저나...8월 15일에 배송 시작이라는데...배송 예상 완료 날짜가 9월 11일 부터  10월 1일 사이라니...
그냥...책 구입했다는 사실을 잊고 살다보면 언젠가는 오는건가...-_-;;;
해외배송을 위해 만든 신용카드를 이렇게 유용하게 사용하다니...왠지 뿌듯하다.
앞으로의 지름에 가속도가 붙기를!
Posted by RyuiSaka
며칠 전 회사에서 사용하던 Mac Pro의 키보드(구형)에 물을 약간 쏟았다.
물을 닦아내고 나서 바로 사용을 해봤더니 절반 이상의 키가 인식 불가.
물이 조금 말랐을 무렵 다시 연결해서 테스트를 해봤더니 Mac OS에서 가장 중요한 키 중에 하나인 'Space Bar'
키가 인식 불능 상태였다.
그 외에 몇개의 키도 함께 인식 불가.
Apple 공인 하드웨어 수리센터인 KMUG에 전화해서 A/S에 관해서 문의를 했다.
'사용하던 Mac Pro의 키보드의 일부 키가 인식 불가 상태이다, A/S를 받고싶다.'라고 했더니 Mac Pro의
Warranty가 남아있는지 물었다.
전화 하기 전 미리 조회 했는데, 이미 Warranty가 적용되는 기간은 만료 된 상황.
Warranty 적용 기간이 만료됐다고 했더니 예상했던 답변이 나왔다.
'원칙적으로 키보드는 A/S가 불가능 하고 1:1 교환만 가능하지만, 이 경우 Warranty 적용 기간이 지났으므로
새 키보드 구입 가격과 같은 가격이 청구된다.'라는 답변.
그래서 구형 키보드를 구입하고 싶은데 KMUG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구입 할 수 있는가 물었더니 A/S용으로
나온 구형 키보드를 판매중이라고 했다.
가격을 물었더니 2만 얼마라고 해서 기분좋게 쇼핑몰에 들어가봤더니 G5용 구형 키보드를 판매하고는 있었으나
가격은 A/S기사의 말과는 다르게 39,000원.
직접 쇼핑몰로 전화를 걸어서 확인해보니 39,000원이 맞단다.(A/S기사는 대체 뭔 생각으로 2만 얼마라고
한건지...)
어쨌거나 일단 회사 물품이니 품의서를 제출 해놨다.
회사에서 새걸로 다시 구입 해줄지는 며칠 지나봐야 알겠지만;;
어쨌거나 Mac Pro에 Windows용 키보드를 물려놓고 사용하다보니 집에 와서 Apple 키보드를 사용하는데
애로사항이 많다.(Windows용 키보드와 Apple 키보드는 alt키[Mac의 alt/option키]와 Windows키[Mac의
Command키]의 위치가 좌우로 다르다.)
빨리 회사에서도 다시 Apple 키보드를 사용 할 수 있게 되기를!
Posted by RyuiSaka
지난주 금요일, 여느때와 다름없이 한국 Apple Store 리퍼 판매 페이지에 들어갔다가 지난번에 시기를 놓쳐서
구입하지 못했던 iMac 24인치 제품(Mid 2007, MA878KH/A)가 올라와 있는걸 보고 바로 질러버렸다...
금요일 2시에 질렀는데, 바로 다음날이 토요일 2시 전에 도착해버리다니...배송 참 빠르다.
암튼...집에서 사용하던 셀러론 1.7기가에 램 384메가 PC는 이제 안녕 ~_~
리퍼만의 장점인 뽑기에서 자랑스럽게도 320기가 하드디스크 대신 500기가 하드가, 유선 마이티마우스
대신 무선 마이티마우스가 걸렸다.
2.8기가 CPU 제품이 걸리길 바랐지만...그래도 이정도면 나름 괜찮다...:)
iMac은, 이쁘고 사랑스럽고 좋다 =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배 배송 상자. 이거 들고오다가 무릎을 다쳤다. 왜 다친거지? -_-;; 암튼...캐논 쩜팔렌즈와의 크기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 상자 내에 iMac 상자가 들어있다. 리퍼제품이라 무지박스다.(원래 제품 상자째로 오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나는 무지박스로 배송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 뚜껑을 열면, 스티로폼으로 덮여있고, 스티로폼 사이에 상자가 끼워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 속 내용물. iMac 본체, 전원선, 상자 하나. 이게 끝이다. 너무 심플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체의 장막을 벗겼다. 저게...보기보다 크고 무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 들어있던 상자 속 내용물. 왼쪽 위부터 Wireless Mighty Mouse, Apple Remote, Wireless Mighty Mouse용 건전지, Wired Apple Keyboard, 설명서, 설치CD 및 사과스티커, Wireless Mighty Mouse 설명서, 액정닦는 천 순서이다. 원래 iMac에는 Wired Mighty Mouse가 들어있어야 하는데, 내가 구입한 제품에는 Wireless Mighty Mouse가 들어있었다. 몇푼 안되지만, 나름 횡재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내 책상. 왼쪽에 있는 모니터는 조만간에 광주로 내려보낼 생각이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보드와 마우스. 마우스패드가 없어서 A4용지 한장 책상에 붙여넣고 쓰고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ac 화면. 액정이 너무 밝아서 사진이 어둡게 나왔다.


Posted by RyuiSaka
아기다리고기다리던 MacBook Air는 주문한지 하루만에 어제 도착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뽑기 실패...ㅠ_ㅠ
포장을 뜯고 첫 부팅을 하자마자 주기적으로 나는 '딸깍 딸깍' 하드 소리,
좀 무거운 작업을 한다 치면 팬에서 나는 항공기 이착륙 소리,
볼륨을 좀 높이면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는 스피커의 찢어진 소리.
왜 이리도 제대로 된 제품 구입하기가 힘든겐지...
지금까지 전자제품 뽑기에서 이렇게까지 고생했던적은 한번도 없었는데.
운도 지지리 없다...;;
어쨌거나 Apple Store에 전화해서 교환 절차 진행중...(그나마 Apple Store에서 구입해서 교환 절차는 간소하다.)
한두푼 하는것도 아니고...
다음번에 받을 제품은 제발 제대로 된 제품이길 바란다.
Posted by RyuiSaka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erture 2와 iPhoto '08에서 일부 디지털 카메라의 RAW파일을 지원하는 업데이트입니다.
해당 기종의 디지털카메라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별 필요가 없는 업데이트지만, 기분상 저는 그냥 설치했습니다. -_-
Posted by RyuiSaka
Mac OS X Leopard의 10.5.2 Update가 나온지 몇시간 안되었는데 Graphic Update 1.0이 떴습니다.
Apple에서는 세부적인 업데이트 사항은 밝히지 않고 있고 Mac의 안정성 및 호환성을 향상시킨다고 합니다.
Update는 10.5.2까지 업데이트 한 후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서 할 수 있으며, 아래 사이트를 방문해서도
가능합니다.

http://www.apple.com/support/downloads/leopardgraphicsupdate10.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RyuiSak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