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감독 데이비드 핀처 (2008 / 미국)
출연 브래드 피트, 케이트 블란쳇, 틸다 스윈튼, 엘 패닝
상세보기

2009년 2월 23일, 강변 CGV.

친구와 '낮술'이라는 영화를 보려고 했지만, 마침 월요일은 상영을 하지 않는 관계로(하루에 딱 한 타임씩 상영을 하는데, 하필이면 어제만 상영을 안하더라) 선택 한 영화.
영화를 보기 전까지도 나는 이 작품이 '벤자민 버튼'이라는 작가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라는 제목의 작품인가 생각했었다.
막상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다보니 '벤자민 버튼'이라는 영화 속 인물의 시간이 거꾸로 가는거더군.(뭔소리지)
어쨌거나 잔잔한 판타지(?) 영화였는데, '벤자민'과 '데이지'의 사랑이 참 아름답더라.
시종일관 시끄럽고 서로 쏴 죽이는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2시간 30분 정도의 약간 긴 러닝타임과 잔잔함때문에 조금은 지루해 할지도.
어쨌거나 굉장히 흥미롭고 좋았던 영화.
명성만큼이나 시각효과도 잘 한 것 같았다.
'브래드 피트'가 영화 속에서 참 멋지게 나오더라...:)
  1. Favicon of https://emulboy.tistory.com BlogIcon EmulBoy 2009.02.25 01:07 신고

    옆에 여자 왠지 트리니티랑 닮았는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