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ichi Sakamoto - playing the piano
5년만에 발매되는 Ryuichi Sakamoto의 솔로앨범이라고 한다.
'Merry Christmas Mr.Lawrence', 'The Last Emperor', 'Sheltering Sky' 등 익숙한 곡들이 주로 수록되어 있고, 낯선 곡들도 드문드문 있다.
수록곡은,

01. Amore
02. Merry Christmas Mr. Laurence
03. A Flower Is Not A Flower
04. The Sheltering Sky
05. Tamago 2004
06. The Last Emperor
07. Tibetan Dance
08. Thousand Knives
09. Riot In Lagos
10. Reversing
11. Mizu No Naka No Bagatelle
12. Bolerish


사랑후에 남겨진 것들(Kirschblüten)
작년에 씨네코드선재에서 봤던 영화.
영화 속에서 느껴지는 애잔함이 참 좋았었다.
영상과 음악도 참 좋았었고.
'Kirschblüten'은 독일어로 '벚꽃'이라는 뜻이란다.
OST는 영국에서 날아오고 있는 중...

DISC : 1
PICTURE FORMAT : 1.85:1 Anamorphic Widescreen
AUDIO : GERMAN
SUBTITLES : KOREAN, GERMAN
SPECIAL FEATURES : 출연진 인터뷰, 제작진 인터뷰, 예고편, 포토 갤러리
  1. Favicon of http://kimmug.tistory.com/ BlogIcon 김머그 2010.04.30 21:36

    우와, 사랑후에 남겨진 것들 저도 좋아해요!!
    근데 왜 굳이 독일어로 했을까요;;?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10.05.01 01:39 신고

      정말 좋았던 영화예요.
      독일어로 한건...독일 영화라서 그런것 아닐까요? :)

  2. Favicon of http://kimmug.tistory.com/ BlogIcon 김머그 2010.05.01 01:50

    헉!!!!!!!!!!!!!!!!!!!
    대반전 일본 영화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분명 아저씨 아줌마 다 일본 사람이 아니었는데........
    부토추는 여자애가 너무 인상적이어서 그랬나............
    대반전이네요 아무튼 ㅜㅠㅠㅠㅠㅠ

    • Favicon of https://ryuisaka.tistory.com BlogIcon RyuiSaka 2010.05.01 02:40 신고

      그렇죠?
      저도 처음엔 일본영화 아닌가 싶었어요.
      도리스 되리 감독이 일본에 관심이 많다더라구요.
      '사랑후에 남겨진 것들'도 보면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동경이야기'에 대한 오마주가 느껴지더라구요.
      실제로 두 영화 간에 유사한 점이 굉장히 많아요.
      '동경이야기' 아직 못 보셨다면 꼭 보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