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생각'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07.12.01 우선순위 Queue 고장 (4)
  2. 2007.09.06 어렵다 어려워... (5)
  3. 2007.08.27 모순 (2)
  4. 2007.08.20 비겁한 거짓말
  5. 2007.07.01 기억 더듬기, 흔적 다시보기
  6. 2007.05.25 사랑이라는게 힘든것은_ (3)
  7. 2007.05.24 '의미있는존재'라는 것 (3)
  8. 2007.05.11 단순하게 생각하기 (6)
  9. 2007.05.08 고양이를 부탁해 (8)
  10. 2007.05.06 3학년이 되고서 달라진점

할일이 산더미같고 시험도 코앞이지만 손놓고 관망만 하고 있다.
뭔가 손에 잡혀야 실마리를 풀어 나갈텐데...
딱히 신경 쓰이는것도 없는데...
우선순위에 따라 하나씩 하나씩 정리해 나가야 할텐데...
도무지 내 머리와 몸과 마음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Queue에 들어가 있던 모든 과제, 공부, 할일들이 하나도 빠져나올 생각을 안한다.
용량이 무제한인것도 아닐텐데...
이러다가 Overflow 일어나는거 아닌가 몰라...
아님 메모리 침범 에러???
아...진짜...
공대생의 머릿속엔 이런 단어들밖에 없는건가...-_-...
젠장 -_-;;;
좀 더 감성적인 글을 쓰고싶단 말이다!!!
암튼...
할일을 좀 하기 시작해야할텐데 -_-

Posted by RyuiSaka

사실...
이 세상에서 공부 빼고 다 어려운 것 같다.
이건 뭐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미궁이네...

아...그렇다고 공부가 쉽다는건 아니다. 오해하지 말기를. -_-

Posted by RyuiSaka

모순

생각 2007.08.27 00:45
남에게는 쉽게 쉽게 말하다가도 정작 자기 자신에게 닥친 일에 대해서는 어쩔줄 몰라 쩔쩔맨다.
아무것도 아니라며, 힘내라는 한마디를 건내면서도 정작 자기 자신은 힘들어 지친다.
단지 바라보는 것만으로 좋다면서도 마음 한구석에서는 미련을 버리지 못해 혼자 힘들어한다.
모순덩어리다.
Posted by RyuiSaka

비겁한 거짓말

생각 2007.08.20 07:38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낼 때, 흔히들 이렇게 말한다.
'사랑은 변하지 않는다. 다만 마음만 변할뿐이다.'라고...
하지만 변하는것은 '사랑하는 마음'이다.
말장난 하지 말고.
거짓말 하지 말고.
솔직해져라.
마지막까지 비겁해지지 말고.

Posted by RyuiSaka
얼마나 위험하고 슬픈 일인지.
지나간 기억을 더듬는 것.
흔적을 다시 살피는 것.
기억도 흔적도 모두 없애는편이 낫다.
그게 최선이다.
기억은 다 지웠다고 생각했는데, 아직인가.
또 어디서 미처 지우지 못한 흔적을 만나게 될지 두렵다.
Posted by RyuiSaka

나 혼자만 좋아서 될것같으면 사랑이 힘들지만은 않을텐데...

나도 좋고 너도 좋고 하기가 힘들기때문.

힘들어 기댈곳이 필요하지만 존재하지 않기때문에 더 힘들어지는것.

너도 좋고 나도 좋고_

그런 사랑이 그립다.

그리워 사무친다.

Posted by RyuiSaka
누군가에게 의미있는 존재로서 인식된다는것은 참 힘들지만, 그만큼 행복한 일.

힘들 때 옆에 있어주면 그 자체만으로도 힘이되고 웃음짓게 만드는 그런 사람.

그런사람이 되고싶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나는 다른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도울 수 있는거라면 뭐든지

돕는 스타일.

내 실력이 많이 부족해서 종종 상심할때도 있지만...

어쨌든 누군가에게 의미있는존재로 기억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내 이름을 기억해주기를...
Posted by RyuiSaka
이것저것 할일이 많다.
어떤걸 먼저할까?
고민할 필요 없다.
당장 눈앞에 닥친것부터 해치우는거다.
복잡하게 생각하다보면 이도저도 아닌 상황에 빠지게 된다.
결국 아무것도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때로는 단순하게 생각하는게 제일 효율적일수도 있다.
그래서 나는 지금 소프트웨어공학 과제를 해야한다. ㅠ.ㅠ
Posted by RyuiSaka

고양이를 부탁해

생각 2007.05.08 03: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도 많고 고민도 많은 20대의 방황하는 심리를 잘 묘사했던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
뒤늦게 찾아온 사춘기때문에 이래저래 방황하고 있는 요즘....이 영화의 느낌이 절실히
느껴지는 요즘...



내 앞에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이름은 없다.
생각해둔 이름이 몇개 있긴 한데....글쎄....뭘로 짓지?

새삼 느끼지만 혼자서 하는게 아닌, 둘 이상의 사람이 하는 일들은 다 어려운것 같다.
사람 마음이라는게 마음대로 되지 않아 더 힘들고.

우선순위 알고리즘은 이미 망가진지 오래.
뭘 먼저 해야하는지, 뭘 포기해야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내 머릿속.
'포기'라는 단어가 왜 이리도 쉽게 나오는지...

후회하지는 말자.
모두 내가 택한 일이고, 내가 책임져야할 일이다.
겸허히 받아들이고, 다음부터 잘 하면 된다.
그게 전부다.

Posted by RyuiSaka

1, 2학년때는 진짜 이 악물고 안되면 되게 하자고, 피할 수 없으면 즐기자고 끊임없이
자기암시 하면서 노력했었다.
그만큼 결과도 좋았고, 얻은것도 많았다.

3학년이 되고 나서 달라진점은,
매사에 '저게 가능할까?' 라든가 '포기'라는 생각을 하게된것.
사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힘든건 사실이지만(이부분에 대해서는 부인할수가 없다)
세상에 힘들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다들 내색하지 않거나 조용히 극복해 나가는거겠지.
나는 매사에 '힘들다, 힘들다'라고만 한다.
항상 느끼지만 아무런 대책도 노력도 없이 '힘들다'라고만 생각하는것은 스스로를 더 힘들게
만든다.

하지만 다들 똑같다.
힘들어도 할 수 있는만큼(아니 그 이상만큼) 최선을 다 하고 겸허히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면 다음번에 더 열심히 하면 되고.

나이를 먹을수록 나약해진다.
멈춰버린 내 키만큼, 생각도 멈춰버리고 생각의 깊이마저 멈춰버렸다.
어쩌면 나는 피터팬을 지향하고 있을지도.
하지만 나에겐 당장 옆에 징징거릴 사람도 없고 모든것을 스스로 헤쳐나가야 하는 입장.
혼자서 모든것을 해야한다면 혼자서 하면 된다.
혼자 징징거린다고 해결되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뭐라도 하는 수 밖에.

잘 안된다고 생각이 들때는 모든것을 단순하게 생각하자.
지금 이순간, 눈앞에 숙제가 많다면 급한것부터(또는 쉬운것부터) 해치우면 된다.
하나씩 하나씩 하다보면 결국 다 해결 할 수 있겠지.

그게 핵심이다.

Posted by RyuiSaka